제목 초연결시대, 광고가 달라진다… 키워드는 #영상콘텐츠 #모바일 #AI
작성자 creativema
작성일 2019-07-25


 


 

 4차 산업혁명시대에 들어서면서 영상 콘텐츠가 효과적인 광고 매체가 될 것이라고 광고업계 전문가들이 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23일부터 25일까지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광고제에서 '초연결시대에 영상 콘텐츠와 광고 시장과 관계' 컨퍼런스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이현경 기자= 발표중인 크리에이티브마스 이구익 CD. 2018.08.23 

23 '영상과 미디어의 결합, 공감은 어떻게 확산되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 유니클로 서구루 팀장과 크리에이티브마스 이구익 크리에이티브디렉터(CD), 그리고 24일 디지털미디어와 공간의 결합에서 얻는 영감을 주제로 현 광고업의 상황과 미래를 전망한 엑스스퀘어드 손대식 IBC 국장과 픽스이노베이션랩 조범식 감독이 대표적이다. 

이구익 CD는 최초의 영상 콘텐츠는 '벽화'라며 영상 콘텐츠의 역사를 짚었고 이를 토대로 콘텐츠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CD는 프랑스 고고학자 마르크 아제마와 예술가 플로랑 리베르가 20여 년에 걸친 연구 끝에 고대 동굴 벽화가 최초의 영상미디어였다고 설명했다. 다리가 여러 개 달린 동물 그림에 불빛을 비췄더니 불빛의 양과 방향에 따라 동물의 움직임이 나타났고, 이를 최초의 영상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렇듯 "영상은 시각적 감각기관과 연결돼 있고 이는 말하고 보여주는 영상과 직결되는 부분"이라며 영상콘텐츠의 효과를 강조했다. 

아울러 앞으로는 소비자층이 더욱 세분화되고 타겟팅될 것이며 영상콘텐츠는 빠르게 소비자에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모든 기술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미디어에 융합되며 연결될 거다. 영상 광고는 가장 탁월한 미디어를 통해 노출될 것이며 확산된다. 대중에서 군중으로, 세밀한 개인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서구루 팀장 역시 유니클로도 소비자층을 세밀하게 나누고 영상콘텐츠를 활용한 광고 활동을 펼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서 팀장은 "현재도 모바일과 온라인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한 영상 광고가 진행되고 있다" "새로운 매체를 활용한 영상 콘텐츠로 효과적인 광고가 일어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할 것"이라는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뉴스핌 이현경 기자


 


 

첨부파일